찾아오시는길 | 로그인 | 회원가입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 즐겨찾기+
MONTHLY FOCUS | BRAND KOREA | ECONOMY TOP-CLASS | EDUCATION | ISSUE&PEOPLE | WELL-BEING LIFE | TRAVEL | MEDICAL | WIDE CULTURE | NEWS

봄꽃보다 화려하게 피어난 팝...
가을 야구를 꿈꾸는 10개 팀의 ...
아시아 문화중심 예술과 바다...
경계를 허물고 관람객에게 다...
영화의 도시 스무 살, 전주
강하게 몰아치고 부드럽게 놓...
꼬막 요리 명장(名匠) 요리에 ...
빼어난 오션뷰를 자랑하는 특...
가장 비싼 그림 가장 빛난 작가
익숙한 듯 새로운 풍경

ISSUE&PEOPLE

다시, 만화 전성시대다. 7~80년대 만화방에서 로봇찌빠, 공포의 외인구단을 책장이 닳아져라 넘기던 그 시절을 지나 인터넷 등장 이후 축소됐던 만화시장. 그러나 오늘날, 만화는 웹툰으로 다시 태어나 영화가 되고 광고가 되고...
누구나 짧은 시 한편 정도는 외우고 다니던 낭만적 사회가 있었다. 하지만 산업의 발달과 함께 실용주의가 중시되면서 어느새 인문학의 위기를 걱정하는 사회로 변모했다. 자본주의에 적합한 생산성을 갖춘 인간들은 더 이상 ...
지난달 26일, 아산원예농협(조합장 구본권) 하나로마트 행사장에서 ‘아산 배·사과 축제’가 개최됐다. 올해로 12회째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아산배·사과 품평회와 더불어 단체줄넘기, 개인 PK축구 등 경연행사가 열렸고, 가수...
  모든 사람에겐 나름의 철학이 있다. 길가에서 풀빵을 굽는 사람에게도, 고기를 낚는 어부도, 그것을 먹는 사람도 있다. 어쩌면 가을을 더 가을답게 만드는 떨어지는 낙엽에도 철학은 있을지 모른다. 어려운 철학이 아니...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삼삼오오 피서지로 탈출이 한창이던 8월 2일. 살인적 무더위는 많은 사람들을 지치게 만들었을 뿐 아니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조합원과 김중남 위원장의 가슴에 불을 질렀다. 한편, 8월 6일 10시 30분. ...
“우리 아들은 꿈이 뭐야?”, “우리 공주님은 커서 미스코리아 해도 되겠어.” 누구에게나 가슴 깊이 묻어둔 꿈이 있다. 대통령, 의사, 과학자 등 하고 싶은 것이 참 많았다. 그러나 어른이 되면, 꿈은 다만 현실이 되고 우리는...
소설 돈키호테의 작가인 스페인의 미겔 데 세르반테스 사베드라는 ‘음악이 있는 곳에 악이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음악은 그만큼 위대한 인류의 발견이다. 세상에 태어난 수많은 악기 중 빼놓을 수 없는 대표 악기가 피아...
최첨단 과학 기술의 보유국이자 전 세계 IT 산업의 중심지인 대한민국. 모든 것이 과학적이라는 논리 안에서만 맞물려 돌아 갈 것 같은 이곳에서 왜 아직도 많은 사람들은 철학원을 찾아 사주, 운세, 궁합, 풍수, 작명, 택일, 개...
한국캘리그래피협회 유현덕 회장. 그에게는 캘리그라퍼보다 ‘한글 콘텐츠 디렉터’라는 이름이 어울린다. 소리문자로만 배워 온 한글을 그림문자, 나아가 뜻을 담은 의미문자로 승화시킨 그의 캘리그라피는 한글 본연의 뜻...
옷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는 패셔니스타라면 한국의 대표 디자이너 홍미화의 존재감을 알고 있다. 수많은 잡지와 신문을 장식하던 긴 생머리, 야누스의 여인 홍미화. 홍미화라는 이름 앞에는 내츄럴 로맨틱, 로맨틱 아방갸르...
울퉁불퉁 정겨운 반죽과 가슬가슬한 결 사이로 우리땅에서 난 통팥, 콩, 율무, 통밀이 촘촘히 박혔다. 씹으면 씹을수록 고소하고 먹으면 먹을수록 다시 찾게 되는 통곡물빵, 바로 <곽성호 통곡물빵>이다. 쌀을 제외한 국내...
현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은 각종 스트레스와 정신적인 고뇌 속에서 살아간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러한 각종 스트레스에서 해방을 찾는 사람들의 모임이 있다 해서 두뇌활용법의 대가인 한국 NLP연구소 심교준(www.nlpkorea.kr...
옷을 짓는 일은 그 사람을 만드는 일이다.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 부부의 평양 방문 당시 대통령 부부의 한복에 색상을 맞추어 화동들의 한복을 디자인하여 우리 옷의 아름다움을 전했던 사람, 바로 <박수현 우리옷>의 박수...
오곡 무르익는 황금들판 사이로 신명난 농악 한자락 흐드러지게 펼쳐진다. 정통농악의 맥을 계승하며 지역문화 보존을 위해 매진하고 있는 비산농악·날뫼북춤 보존회. 연간 80회 이상의 공연활동을 펼치며 비산농악과 날뫼북...
1985년, 전북 바닷가의 작은 시골마을. 중학교 졸업을 앞두고 상경하려는 어린 소년이 있다. 혼자서 인천으로 올라와 고등학교를 다니며 주경야독하며 기능대회를 준비하던 이 소년은 가난만은 물려받지 않겠다는 독한 결심으로...
[처음] [이전] [16] [17] [18] [19] [20] [맨끝]
맛있고 재미있는 젤라또 오래가는 브...
토털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최상...
바야흐로 공유경제 시대다. 공유경제는 물품을 소유의 개념이 아닌 서...
금융 소비자의 든든한 파트너 보험의 ...
"보험의 진짜 주인은 누구일까요? 보험회사도 보험설계사도 아닙니다. ...
저비용 고품질의 서비스로 새로운 장...
미국의 소설가 마크 트웨인은 ‘인생에서 유일하게 확실한 것은 죽음...
자동차로 국경을 넘어 슬로베...
인생을 조각하는 로댕과의 시...
세상의 끝 아이슬란드
눈으로 덮인 겨울도시
사주를 정확히 읽어내며 성공...
한국 현대미술의 새 지평 불세...
따뜻한 빛 비추는 촛불이고 거...
교육 패러다임을 바꾸며 학생...
0.3mm 미세바늘의 혁신적 효과 통증 없...
장인정신으로 치료하는 로봇 수술의 ...
한국을 선도하는 대학동물병원으로 ...


회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광고문의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상호: (주)이코노미뷰 | 주소: 서울특별시 광진구 군자동2-51 영진빌딩402호 | Tel: 070-4727-6728 | Fax: 070-4727-6488 | 사업자등록번호: 206-30-93967
E-mail: whitetyk@naver.com | 블로그주소: http://blog.naver.com/economyview
Copyright ⓒ http://economyview.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