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오시는길 | 로그인 | 회원가입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 즐겨찾기+
MONTHLY FOCUS | BRAND KOREA | ECONOMY TOP-CLASS | EDUCATION | ISSUE&PEOPLE | WELL-BEING LIFE | TRAVEL | MEDICAL | WIDE CULTURE | NEWS

알곡 같은 지역 ‘산 세바스티...
장르와 시대의 구분 없이 예술...
섬진강 물길 따라 펼쳐진 아름...
석회산 절벽에 매달린 수도원 ...
허브가 전하는 아름다운 삶의 ...
온가족이 좋아하는 맛있는 영...
명품 횡성한우의 풍미와 함께 ...
세계인의 축제 평창 올림픽 “...
지옥과 현세에서 펼쳐지는 고통과 희...
프랑스 미술 속에 깃든 러시아 문화를...

Home > WIDE CULTURE > PERFORMSNCE
지옥과 현세에서 펼쳐지는 고통과 희망

뮤지컬 <신과 함께>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 2018년 04월호 전체기사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첫번째 사진-1.jpg

한층 세련된 구성과 매혹적인 넘버들이 지배하는 무대

원작을 변주하는 것은 매력적인 일인 동시에 많은 위험 부담을 감수해야하는 행위다.
특히 대상이 대중들 사이에 지속적으로 회자되면서 굳건한 팬 층을 형성하는 작품일 경우에는 더 그렇다.
주호민 작가의 <신과 함께 저승편>이 뮤지컬로 재탄생한다는 소식을 최초로 전해 들었을 때, 많은 이들이 기대감과 함께 우려 섞인 시선을 보낸 이유도 이 때문이리라.
그러나 뮤지컬 신과 함께 저승편은 2015년 초연 당시 대흥행을 기록하며 이러한 대중들과 평론단의 우려를 불식시켰다.
이후 커다란 성공을 거둔 지난해 공연을 거쳐 올해 세 번째 공연을 맞이한 본 극은 서울예술단 고유의 저력이 한층 진하게 녹아든 구성, 연기력과 강렬한 넘버들을 선보이며 세 번째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본 극은 원작에 충실하되, 한편으로는 충실하지 않다. 저승과 이승의 서사를 이끌어가는 양대 기둥인 진기한 변호사와 강림도령의 입지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현재 대한민국의 현실을 우회적으로 언급하면서 해학적인 면모를 강화했다.
감정선은 이전 공연들과 유사하다. 이승과 저승에서 펼쳐지는 서사적 격랑이 만들어내는 변화무쌍한 심리의 파도에 관객들은 마음을 빼앗긴 채 울고 웃는다.
관객들은 때 묻은 중생들이다. 누구나 저마다 커다란 죄의식을 갖고 있기 마련이다. 본 공연은 이러한 관객들의 잠재의식을 자극해 구원을 갈구하고 본인이 쌓아온 악업을 되돌아보게 만든다. 이러한 ‘과하지 않은 계몽적 메시지’와 ‘원작에 최대한 충실하려는 노력’ 사이에서 균형을 잡는 서울예술단의 저력에서 본 공연의 미덕을 발견할 수 있다.
지옥의 문턱에 갓 떨어진 여린 영혼 앞에 진기한 변호사가 등장하는 장면이 극의 처음과 끝을 장식하면서 주제를 압축한다. 현세와 지옥은 오늘도 가혹하게 죄를 강요하고, 또 그 죄의 대가를 묻는다.
하지만 종극에 관객들 앞에서 “단 한명의 억울한 영혼도 만들지 않겠다”며 한결같은 의욕을 보이는 진기한 변호사의 모습에서 우리는 작지만 지옥에 대한 공포도 이겨낼 강한 희망을 을 발견한다. 예술의 전당 토월극장에서 4월 15일까지.
이문중 기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편리하게 마시는 건강한 한방차 캡슐...
기술기반 기업과 연구자의 조력자 ‘...
“변리사는 고객을 철저히 서포트(support)하는 직업입니다. 그래서 고객...
최상급 장어와 소갈비를 한 번에! 특...
다양한 환경 변화와 여러 여건 속. 이러한 변동과 경기침체의 돌파구로...
교육·힐링 겸비한 역사·보물 테마파...
제주는 천혜의 자연경관으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관광지로 거듭났다....
추울수록 즐거운 축제 꿈결 같...
스페인의 작은 로마 ‘타라고...
지역을 섬기는 오산침례교회 ...
다음 세대를 세우는 사역으로 ...
지역사회와 호흡하는 작은 교...
뛰어난 기술력과 품질 개선으...
빈방이 아닌 빈집의 재발견 공...
최고 수준의 축적된 기술력, 30...
전문적인 협진 시스템을 구축한 바른...
“최고의 불임솔루션을 제공한다” ...
가장 주목받는 한의원 보배로운 자궁...


회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광고문의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상호: (주)이코노미뷰 | 주소: 서울특별시 광진구 군자동2-51 영진빌딩402호 | Tel: 070-4727-6728 | Fax: 070-4727-6488 | 사업자등록번호: 206-30-93967
E-mail: whitetyk@naver.com | 블로그주소: http://blog.naver.com/economyview
Copyright ⓒ http://economyview.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