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오시는길 | 로그인 | 회원가입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 즐겨찾기+
MONTHLY FOCUS | BRAND KOREA | ECONOMY TOP-CLASS | EDUCATION | ISSUE&PEOPLE | WELL-BEING LIFE | TRAVEL | MEDICAL | WIDE CULTURE | NEWS

공백으로 남아 있던 여성 사진...
공연으로 무르익는 여름
상생과 힐링의 야외 음악회
근현대미술사를 망라한 이건...
청년작가를 발굴·지원하는 글...
건강한 미래를 열어가는 바이...
순수한 천연재료로 건강과 행...
영화의 도시 스무 살, 전주
이분법을 넘어 삶을 공유한다
누구에게나 비밀은 있다

Home > WIDE CULTURE > EXHIITION
이분법을 넘어 삶을 공유한다

<길은 너무나 길고 종이는 조그맣기 때문에>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전시실 1 | 2021년 07월호 전체기사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a.jpg

서울시립미술관은 <길은 너무나 길고 종이는 조그맣기 때문에>를 6월 29일부터 8월 22일까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전시실 1에서 개최한다. 서울시립미술관의 2021년 기관의제 ‘배움’은 ‘미술관에서, 미술관에 대해, 미술관을 통해서 배우며 나누는 것’을 목표로 삼는다. <길은 너무나 길고 종이는 조그맣기 때문에>는 이러한 ‘배움’의 의제를 반영한 전시로 정상/비정상, 장애/비장애 등의 이분법적 구분을 넘어 미술관에 대한 다양한 창작자의 접근성을 확대하고 서로의 삶과 철학, 예술성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

이번 전시는 10대부터 60대까지의 다양한 연령대의 남녀 작가가 참여한다. 기존 미술 제도와 무관하게 오직 자신의 내면에 몰입해 독창적인 창작을 지속해 온 발달장애 작가 16인, 정신장애 작가 6인, 총 22명 작가의 작품세계를 소개하며 737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또한, 오랫동안 발달장애 작가들과 함께 작업하고 전시를 기획해 온 ‘밝은방’의 김효나를 초청 기획자로, 김인경, 이지혜를 협력 기획자로 하여 서울을 비롯한 광주, 보령, 부산, 제주 등 전국 각지에 흩어져 있는 작가를 찾아 그들과 소통하며 전시를 기획했다.

<길은 너무나 길고 종이는 조그맣기 때문에> 전시명은 세밀하게 묘사된 구불거리는 길이 가득한 커다란 지도 그림을 그리는 참여 작가 김동현(1993년생)이 “길이 왜 다 구불거려요?”라는 질문에 “길은 너무나 길고 종이는 조그맣기 때문이에요”라고 대답했던 것에서 따왔다. 너무나 긴 ‘길’은 본 전시에 참여하는 발달장애 및 정신장애 작가들의 삶과 일상을 의미하고 조그만 ‘종이’는 이들의 작고 소박한 창작, 물리적 한계를 초월하는 독창적 창작을 의미한다. 

이처럼 자신의 방에서 소박하고 일상적인 재료를 사용해 창작하는 이 작가들은 흔히 자기에게 닫혀버린 상태로 여겨지지만 본 전시에서는 ‘자신 안에 갇혀 외부 세계와 단절된 것’이 아니라 ‘자신을 향해 끊임없이 열려 있는’ 상태로 시선의 방향을 달리 설정해 볼 것을 제안하고자 한다.  

전시장에서는 ‘장애 예술’, ‘아웃사이더 아트’ 등의 미술사적 또는 사회적 수식을 제거한 채 이들의 작품을 ‘자기 몰입의 창작’ 활동으로 바라본다. 다양한 예술적 형식으로 표현한 작가들의 세계를 그 내용과 속성에 따라 5개의 큰 맥락 ‘일상성, 가상세계의 연구, 기원과 바람, 대중문화의 반영, 노트 작업’으로 분류했다. 전시장은 이러한 맥락이 작품과 유기적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한편 서울시립미술관은 지난 5월 현대차·기아와 ‘이동 약자를 위한 모빌리티 분야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그 일환으로 평소 미술관 방문과 이동이 어려운 장애인 가족을 초청하는 여름방학 특집 프로그램을 7월 26일 개최한다. 이 프로그램에는 기아차의 장애인 특화 사회공헌 사업인 ‘초록여행’을 접목해 장애인의 운전·탑승을 위해 개조된 이지무브 차량으로 이동 편의 제공 서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전시 연계 프로그램 <그린다그린다그린다그린다그린다>에서는 ‘그린다’는 행위에 관한 스터디 모임을 진행한다. 참여자는 각각 신체, 욕구, 감각, 시선, 표현 등을 기반으로 ‘그린다’를 둘러싼 일반화된 관점에 질문하고 모임에서 나온 ‘그린다’와 관련한 해석을 매개로 본 전시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어 본다. 

백지숙 서울시립미술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물리적인 한계를 넘나드는 창작자들의 몰입 세계를 느끼고 나눌 수 있길 바란다”라며 “서울시립미술관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을 구분 짓지 않고 사용자, 생산자, 매개자의 다양한 주체로 환대하며 미술관을 통해 모두가 배우고 성장할 수 있는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라고 말했다. 김성우 기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코로나19를 사멸하는 ‘코-킬라’로 ...
최고의 품질과 노하우로 국내 포장산...
현대인의 라이프스타일이 달라지면서 ‘나’를 중심으로 하는 소비 트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일상 속의 차(茶)...
한 집 건너 한 집이 커피전문점이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이 과장이 아닐 정...
뛰어난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스...
라이프스타일이 변화하면서 중문은 ‘선택’이 아닌 ‘필수’ 아이템이 ...
가면을 쓴 또 다른 ‘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오스만 ...
걸으며 마주하는 이스탄불의 ...
세계를 대표하는 맥주의 성지
석과불식(碩果不食)숲을 꿈 꾸...
직접 창안한 풀점묘법으로 21...
그림으로 희망을 전하는 영원...
마음 깊은 곳에 있는 작은 무...
심신이 건강하고 행복한 암 전문 재활...
10주년 맞은 바른마디병원 더 나은 미...
바른 자세 교정으로 건강한 일상을 책...


회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광고문의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상호: (주)이코노미뷰 | 주소: 서울특별시 광진구 군자동2-51 영진빌딩402호 | Tel: 070-4727-6728 | Fax: 070-4727-6488 | 사업자등록번호: 206-30-93967
E-mail: whitetyk@naver.com | 블로그주소: http://blog.naver.com/economyview
Copyright ⓒ http://economyview.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