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오시는길 | 로그인 | 회원가입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 즐겨찾기+
MONTHLY FOCUS | BRAND KOREA | ECONOMY TOP-CLASS | EDUCATION | ISSUE&PEOPLE | WELL-BEING LIFE | TRAVEL | MEDICAL | WIDE CULTURE | NEWS

자라섬의 운치에 깃든 선연한 ...
비록 떨어져 있어도 하나가 될...
이스탄불에 숨어있는 찬란한 ...
초고층 타워에서 즐기는 현대...
제주 자연이 키운 깨끗한 우유...
밀냉면과 돼지고기 수육의 참...
싱싱 신선한 꽃게장, 조개구이...
명품전복코스요리의 메카 맛...
복잡한 도심을 떠나 달콤한 우주 속에...
오늘을 살아가는 모두에게 보내는 응...

Home > WIDE CULTURE > EXHIITION
광활한 초원을 내달려 대제국을 건설하다

<칸의 제국 몽골展> 국립중앙박물관 | 2018년 07월호 전체기사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WIDE CULTURE6.jpg

유라시아에 걸친 대제국을 건설했던 유목민의 역사와 문화를 알 수 있는 전시가 열린다. 국립중앙박물관은 몽골 과학아카데미 역사학고고학 연구소, 몽골국립박물관, 복드 한 궁전박물관과 공동으로 특별전
<칸의 제국 몽골>을 개최한다. 한몽 공동학술조사 20년을 기념하여 마련한 이번 전시에는 선사시대부터 근현대에 이르기까지 몽골 초원에서 일어났던 유목 제국의 역사와 문화를 대표하는 536점의 소중한 문화재를 선보일 전망이다.
선사시대부터 농경을 바탕으로 정착 생활을 했던 한국인들에게 유목민들의 삶은 매우 낯설게 느껴지는 것이 당연하다. 그러나 몽골 초원의 유목 국가들은 일찍이 유라시아를 연결하며 세계 역사에 단연 큰 족적을 남겼다. 광활한 초원을 내달리며 대제국을 건설해 동서 문화의 교류를 이끌어낸 유목 제국들의 역사와 문화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이번 전시가 기획되었고, 전시는 시대 순서에 따라 총 3부로 구성되었다.
제1부 제국의 여명 : 선사시대 몽골
몽골에서 인류가 살기 시작한 것은 적어도 80만 년 전의 일이다. 몽골의 석기시대는 대형 석기를 주로 사용하던 구석기시대, 잘 가공된 세석기를 만들었던 중석기시대, 정형화된 석기를 사용하면서 토기를 제작했던 신석기시대로 구분된다. 청동기는 기원전 3천년 기 후반에 처음 나타났으며, 기원전 1천년 기 초반부터 널리 쓰였다. 이 시기에 사용하던 청동기에는 여러 동물 형상이 표현되어 있다.
제2부 고대 유목 제국 : 흉노와 돌궐
몽골 지역에는 기원전 3세기 무렵 흉노가 최초로 국가를 세웠으며, 이어 선비와 유연이 활동하였다. 6세기 중반부터 9세기 말까지는 돌궐, 위구르, 키르기즈가 몽골 지역을 지배했고, 10세기 초에 우리가 잘 아는 거란이 등장하였다. 이렇듯 여러 유목 국가 가운데 흉노제국과 돌궐제국의 유적이 최근 활발하게 조사되어 많은 성과를 내고 있다. 흉노는 중국 진, 한과 맞설 만큼 강력한 세력을 가지고 동서 문명 교류에 적극적인 역할을 하였다. 돌궐은 아시아 내륙의 초원과 오아시스 대부분을 하나로 통합한 거대 유목 제국으로 성장하였다. 그들이 남긴 제사 유적에는 고대 돌궐 문자로 쓴 기록을 포함하여 돌궐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는데 중요한 유산이 남아있다.
제3부 몽골 제국과 칭기스 칸의 후예들
몽골은 13~14세기 태평양 연안에서 동유럽, 시베리아에서 남아시아에 이르는 역사상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전무후무한 초거대 제국을 건설하였다. 몽골제국은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하며 많은 국가와 종족의 정치, 경제, 문화 발전에 커다란 영향을 주었다. 몽골제국의 수도였던 카라코룸과 타반 톨고이의 무덤에서 출토된 유물들은 당시의 생활상을 잘 보여준다. 16세기부터 티베트 불교가 널리 퍼지며 몽골 사회는 또 다시 변화해간다. 정주 생활과 불교 사원 주변의 도시화 등 앞 시기와 다른 모습이 고승 운두르 게겐 자나바자르가 세운 사원과 여러 작품에 고스란히 드러난다.
국립중앙박물관 측은 “이번 전시는 한국과 몽골의 우호 관계를 증진하고 문화 협력을 강화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국립중앙박물관은 이번 전시가 세계사를 움직인 한 축이었던 유목 문화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동시에 다양한 문화를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특별전과 연계하여 오는 6월 8일에는 중앙아시아사 연구의 권위자 김호동 서울대학교 석좌교수를 초청해 강연회를 개최한다. 또한 전시기간 중에는 매일 3차례의 전시 해설, 매주 수요일 저녁 7시에는 전시 기획자가 들려주는 큐레이터와의 대화를 진행하여 관람객들에게 전시품에 관한 더욱 풍부한 내용을 전한다. <칸의 제국 몽골> 전시는 5월 16일 시작하여 7월 17일까지 계속된다. 김성우 기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뜨락’의 21년 시간의 힘으로 신뢰...
대상과 목적에 맞는 솔루션으로 코스...
에스테틱이란 피부미용 전문가에게 마사지, 마스크 등 피부 관리를 받...
블랙박스를 뛰어넘은 블랙박스 연료...
바야흐로 고유가 시대다. 고유가 시대가 도래됨에 따라 사람들은 제각...
고품질의 제품과 기술력으로 매트의 ...
실용성과 편의성이 우선시 되는 시대가 찾아왔다. 과거에 사로잡혀 옛...
대관람차 옆에 숨겨진 올드 옥...
한여름의 열기로 가득한 거대...
기술을 통한 진보 잉골슈타트...
추울수록 즐거운 축제 꿈결 같...
노랑다리 너머 예술이 꽃피는 ...
LIFE is ART 삶의 풍경을 그리다
최고의 품질과 차별화된 기술...
감각적·실용적 맞춤타일시공 ...
한국을 선도하는 대학동물병원으로 ...
영유아의 건강위해 모유은행 설립한...
전문적인 협진 시스템을 구축한 바른...


회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광고문의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상호: (주)이코노미뷰 | 주소: 서울특별시 광진구 군자동2-51 영진빌딩402호 | Tel: 070-4727-6728 | Fax: 070-4727-6488 | 사업자등록번호: 206-30-93967
E-mail: whitetyk@naver.com | 블로그주소: http://blog.naver.com/economyview
Copyright ⓒ http://economyview.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