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오시는길 | 로그인 | 회원가입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 즐겨찾기+
MONTHLY FOCUS | BRAND KOREA | ECONOMY TOP-CLASS | EDUCATION | ISSUE&PEOPLE | WELL-BEING LIFE | TRAVEL | MEDICAL | WIDE CULTURE | NEWS

공백으로 남아 있던 여성 사진...
공연으로 무르익는 여름
상생과 힐링의 야외 음악회
근현대미술사를 망라한 이건...
청년작가를 발굴·지원하는 글...
건강한 미래를 열어가는 바이...
순수한 천연재료로 건강과 행...
영화의 도시 스무 살, 전주
이분법을 넘어 삶을 공유한다
누구에게나 비밀은 있다

Home > NEWS
근현대미술사를 망라한 이건희컬렉션

이건희컬렉션 | 2021년 06월호 전체기사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a.jpg

국립현대미술관은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소장 기증미술품 1,488점(1,226건, 이하 이건희컬렉션)의 세부를 공개하였다. ‘이건희컬렉션’은 김환기, 나혜석, 박수근, 이인성, 이중섭, 천경자 등 한국 근현대미술 대표작가의 명작들이 두루 구성되어 있으며, 모네, 샤갈, 달리, 피카소, 등 세계적인 거장들의 대표작이 포함되어 있다. 한국화를 비롯한 회화가 대다수를 이루며, 회화 이외에도 판화, 드로잉, 공예, 조각 등 다양하게 구성되어 근현대미술사를 망라한다. 특히, 1,000점 이상의 대량 기증은 처음으로, 국립현대미술관은 기 소장품 8,782점에 더하여 소장품 1만 점 시대를 맞이하게 되었다.

세기의 기증, 그 과정
이번 기증은 총 4회의 작품 실견, 수증심의회의 후 작품반입 및 기증확인서 발급 등 미술관의 기증 절차에 따라 진행되었다. 모든 기증 작품은 항온·항습 시설이 완비된 과천관 수장고에 안전하게 입고되었다. 기증 작품은 작품 검수, 상태조사, 등록, 촬영, 저작권협의 및 조사연구 등을 통해 순차적으로 미술관 누리집에 공개될 예정이다. 공식명칭은 ‘이건희컬렉션’으로, 향후 작품 기본정보에 포함되어 누리집 공개는 물론 전시, 출판 등 활용 시 표기돼 평생 수집한 미술품을 국민의 품으로 보내준 고인과 유족의 정신을 기릴 예정이다.

‘이건희컬렉션’의 구성
‘이건희컬렉션’ 총 1,488점은 한국 근현대미술 작가 238명의 작품 1,369점, 외국 근대작가 8명의 작품 119점이다. 회화 412점, 판화 371점, 한국화 296점, 드로잉 161점, 공예 136점, 조각 104점 순으로 비교적 모든 장르를 고르게 포함한다. 제작연대별로는 1950년대까지 제작된 작품이 320여 점으로 전체 기증품의 약 22%를 차지한다. 그러나 작가의 출생연도를 기준으로 할 때 1930년 이전에 출생한 이른바 ‘근대작가’의 범주에 들어가는 작가 작품 수는 약 860점에 이르러, 전체 기증품의 약 58%를 차지한다. 작가별 작품 수를 보면, 유영국 187점(회화 20점, 판화 167점)으로 가장 많고, 이중섭의 작품이 104점(회화 19점, 엽서화 43점, 은지화 27점 포함), 유강열 68점, 장욱진 60점, 이응노 56점, 박수근 33점, 변관식 25점, 권진규 24점 순이다.

‘이건희컬렉션’ 기증 의의
이번 기증의 가장 큰 의의는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중 근대미술 컬렉션의 질과 양을 비약적으로 도약시켰다는 점이다. 그간 국립현대미술관이 소장한 작품 중, 1950년대 이전까지 제작된 작품은 960여 점에 불과했다. 특히, 희소가치가 높고 수집조차 어려웠던 근대기 소장품이 이번 기증으로 크게 보완되어 한국 근대미술사 연구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건희컬렉션’ 중 특히 주목할 점들은 다음과 같다.
첫째, 김은호, 이상범, 변관식, 김기창, 박래현 등 한국 화가의 ‘대표작’이 대거 기증되어 미술관의 한국화 컬렉션 질을 현격히 높여 주었다. 이상범이 25세에 그린 청록산수화 <무릉도원도>(1922), 노수현의 대표작으로 유명한 <계산정취>(1957), 김은호의 초기 채색화 정수를 보여주는 <간성>(1927), 김기창의 5미터 대작 <군마도>(1955) 등이 이에 해당한다. 둘째, 수집예산이 적은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좀처럼 구입하기 어려웠던 박수근, 장욱진, 권진규, 유영국 등 근대기 대표작가들의 작품이 골고루 망라되어 있다. 셋째, 근대미술 희귀작이 여러 점 기증되었다. 나혜석의 진작으로 확실하여 진위평가의 기준이 되는 <화녕전작약>(1930년대), 여성 화가이자 이중섭의 스승이기도 했던 백남순의 유일한 1930년대 작품 <낙원>(1937), 총 4점밖에 전해지지 않는 김종태의 유화 중 1점인 <사내아이>(1929) 등이 이에 해당한다. 넷째, 해외 거장들의 작품이 처음으로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이 되었다는 사실도 상징적이다. 모네, 고갱, 피카소, 호안 미로, 살바도르 달리, 마르크 샤갈 등 거장의 작품들을 국내에서도 만나보게 된 의미가 크다. 

‘이건희컬렉션’의 전시
국립현대미술관은 2021년 8월 서울관을 시작으로, 2022년에는 과천, 청주 등에서 특별 전시, 상설 전시, 보이는 수장고 등을 통해 작품을 공개할 예정이다. ▲오는 8월, 서울관에서 열리는 <이건희컬렉션 1부: 근대명품>(가제)을 통해 한국 근현대 작품 40여 점을, 12월 <이건희컬렉션 2부: 해외 거장>(가제)을 통해 모네, 르누아르, 피카소 등의 작품을, 그리고 2022년 3월 <이건희컬렉션 3부: 이중섭 특별전>을 통해 이중섭의 회화, 드로잉, 엽서화 104점을 선보인다. ▲덕수궁관은 오는 7월 개최되는 <한국미, 어제와 오늘>전에 일부 작품을 선보이고, 올해 11월 <박수근>회고전에 이건희컬렉션을 대거 선보이게 된다. 2022년 9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카운티뮤지엄(LACMA)에서 열리는 한국 근대미술전에도 이건희컬렉션 중 일부를 선보여 수준 높은 한국 근대미술을 해외에 소개하는 기회가 마련될 것이다. ▲과천관에서는 이건희컬렉션과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및 아카이브의 새로운 만남을 주제로 한 <새로운 만남>을 2022년 4월과 9월에 순차 개막한다. ▲청주관에서는 수장과 전시를 융합한 ‘보이는 수장고’를 통해 이건희컬렉션의 대표작들을 심층적으로 감상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2022년 지역의 협력망미술관과 연계한 특별 순회전을 개최하여, 보다 많은 국민이 소중한 미술 자산을 관람할 수 있도록 한다.

‘이건희컬렉션’ 연구 및 공공프로그램
2022년까지 작가명, 작품명, 재료기법, 제작연도 등 작품정보 데이터 구축을 위한 기초 학술조사를 실시하고, 제작 시기 및 성분분석 등의 조사연구도 병행할 예정이다. 유족, 생존작가, 미술계 인사 등을 통해 작품 관련 주요 정보 데이터도 구축한다. 기초 조사연구 완료와 함께 ‘이건희컬렉션’ 소장품 도록 발간을 시작으로 기증작의 시기별, 주제별 의미를 분석하는 학술행사를 단계적으로 추진해 다양한 연구 논문과 출판물로도 공유할 예정이다. 궁극적으로는 기증작의 미술사적 가치를 집중조망함으로써 한국미술사 연구의 지평을 넓힐 계획이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한국 문화예술계 발전을 위해 평생을 수집한 미술품을 기증해주신 故 이건희 회장의 유족분들께 감사드린다”며, “국립현대미술관은 이번 대량 기증을 통해 확보된 수준 높은 예술품으로 명실공히 미술소장품 일만 점 시대를 열고, 국민의 문화 향유 증대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우 기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코로나19를 사멸하는 ‘코-킬라’로 ...
최고의 품질과 노하우로 국내 포장산...
현대인의 라이프스타일이 달라지면서 ‘나’를 중심으로 하는 소비 트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일상 속의 차(茶)...
한 집 건너 한 집이 커피전문점이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이 과장이 아닐 정...
뛰어난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스...
라이프스타일이 변화하면서 중문은 ‘선택’이 아닌 ‘필수’ 아이템이 ...
가면을 쓴 또 다른 ‘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오스만 ...
걸으며 마주하는 이스탄불의 ...
세계를 대표하는 맥주의 성지
석과불식(碩果不食)숲을 꿈 꾸...
직접 창안한 풀점묘법으로 21...
그림으로 희망을 전하는 영원...
마음 깊은 곳에 있는 작은 무...
심신이 건강하고 행복한 암 전문 재활...
10주년 맞은 바른마디병원 더 나은 미...
바른 자세 교정으로 건강한 일상을 책...


회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광고문의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상호: (주)이코노미뷰 | 주소: 서울특별시 광진구 군자동2-51 영진빌딩402호 | Tel: 070-4727-6728 | Fax: 070-4727-6488 | 사업자등록번호: 206-30-93967
E-mail: whitetyk@naver.com | 블로그주소: http://blog.naver.com/economyview
Copyright ⓒ http://economyview.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