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오시는길 | 로그인 | 회원가입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 즐겨찾기+
MONTHLY FOCUS | BRAND KOREA | ECONOMY TOP-CLASS | EDUCATION | ISSUE&PEOPLE | WELL-BEING LIFE | TRAVEL | MEDICAL | WIDE CULTURE | NEWS

알찬 문화예술로 북적북적 사...
고즈넉한 길을 따라 에곤 쉴레...
도예의 고장 이천에서 도자문...
알곡 같은 지역 ‘산 세바스티...
허브가 전하는 아름다운 삶의 ...
온가족이 좋아하는 맛있는 영...
명품 횡성한우의 풍미와 함께 ...
세계인의 축제 평창 올림픽 “...
가슴과 강산에 부는 조선의 바람을 그...
섬세한 손길로 종이에 감성을 입히다

Home > TRAVEL
추울수록 즐거운 축제 꿈결 같은 퀘벡의 겨울

캐나다 퀘벡 윈터 카니발 | 2018년 01월호 전체기사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tra4.jpg

추워야 더 즐거운 축제가 존재할까. 추위 자체를 즐기는 세계인의 축제 ‘퀘벡 윈터 카니발’은 말 그대로 추울수록 분위기가 타오른다. 퀘벡 윈터 카니발은 명실 공히 세계에서 가장 큰 겨울축제로 명성이 높다. 매년 백만 명 이상의 관광객들이 다녀가는 것은 물론 삿포로 눈 축제, 하얼빈 국제 빙설제와 함께 세계 3대 겨울 축제로 불린다. 다양한 즐길 거리와 관광객이 직접 참여하는 체험 프로그램으로 가득한 퀘벡 윈터 카니발의 세계 속으로 함께 떠나보자. 
퀘벡 윈터 카니발은 매년 1월 말에서 2월 중순 사이에 열린다. 약 2주간 진행되는 퀘벡 윈터 카니발은 현재 세계에서도 손꼽히는 겨울축제다. 하지만 처음부터 오늘날처럼 화려했던 것은 결코 아니다. 사실 예로부터 퀘벡 지역에는 사순절 직전에 모여 음식을 나눠 먹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카니발 전통이 전해 내려오고 있었다. 19세기 말 북아메리카의 경제가 침체되면서, 퀘벡 내에서 그저 소소하게 치러지던 이 전통 축제를 지역 축제로 만들어 함께 혹독한 시기를 이겨내자는 제안이 나왔다. 그 결과 1894년에 퀘벡 내에서 주최한 겨울 축제가 비공식적인 퀘벡 윈터 카니발의 전신이 되었다.

1955년에 기존의 축제에 현대적 요소를 더해 비로소 제1회 퀘벡 윈터 카니발이 시작되었다. 자연환경 탓에 긴 겨울을 보내야만 했던 퀘벡 사람들이 축제를 계기로 하나 둘씩 밖으로 나오면서 퀘벡 윈터 카니발은 빠른 속도로 자리를 잡아갔다. 그리하여 지금은 퀘벡 지역을 넘어 캐나다를 대표하는 겨울축제로 발전하였다.
카니발 기간이 다가오면 과거에 캐나다 지역의 지배권을 두고 프랑스와 영국이 전투를 벌인 바 있는 아브라함 평원에 테마파크가 들어서고 도시 전체가 거대한 축제의 장이 된다. 시내 중심엔 매해 다른 형태의 얼음 궁전이 세워지곤 하는데, 바로 이곳에 퀘벡 윈터 카니발의 마스코트인 눈사람 ‘보놈’이 살고 있다. 보놈은 프랑스어로 ‘좋은 사람’이라는 뜻으로, 보놈은 카니발의 지휘자가 되어 축제 기간 동안 도시 곳곳을 종횡무진 누비고 다닌다.
퀘벡 윈터 카니발이 화려한 개막을 알리면 축제 현장은 다양한 즐길 거리로 가득해진다. 눈썰매와 개썰매 경기는 물론 얼음호텔과 퍼레이드도 퀘벡 윈터 카니발에서 빼놓을 수 없는 콘텐츠다. 이밖에도 스노 캐슬 챌린지, 퀘벡시티 국제 하키대회, 야간 퍼레이드, 아이스 카누 경주, 눈 목욕, 눈 조각 대회, 어린이를 위한 스노보드 강좌 등 즐길 거리가 다양하다.
특히 야간 퍼레이드는 퀘벡 윈터 카니발을 화려하게 장식하는 행사로 잘 알려져 있다. 두 번째 주와 세 번째 주 주말, 샤를부르 구와 구시가지의 오티빌에서 퍼레이드를 감상할 수 있다. 야간 퍼레이드가 펼쳐지는 날 저녁 7시가 되면 거리에는 온통 축제 음악이 울려 퍼지고 조명을 밝힌 장식 마차와 분장 행렬도 어렵지 않게 만나볼 수 있다. 보놈이 올라탄 마차를 비롯해 저마다 다른 모습으로 꾸민 30여 대의 장식 마차는 거리를 어느 곳보다 환히 비추고 각종 캐릭터로 분장한 사람들이 축제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킨다.
아이스 카누 경주에 대한 관심도 굉장하다. 아이스 카누 경주는 세인트로렌스 강에서 열린다. 세인트 로렌스 강은 겨울이면 강에 얼음이 끼는데, 바로 이 얼음 위를 카누로 밀며 달려야 한다. 경주는 각각 남성 팀, 여성 팀, 스포츠 팀이 참가하는 세 종류로 나뉘고, 매년 퀘벡과 캐나다, 프랑스, 미국 등에서 찾아온 50여 개 팀이 얼어붙은 세인트 로렌스 강을 무대로 오로지 속도로 자웅을 겨룬다. 세계 유일의 아이스 카누 경주는 어느새 퀘벡 윈터 카니발을 대표하는 행사로 발돋움한 상태다.
마지막으로 소개할 콘텐츠는 눈 목욕이다. 말로만 들어도 아찔한 눈 목욕을 무려 영하 20도 이하의 축제 현장에서 즐기는 것이다. 눈 목욕에 참가하는 사람들은 눈밭 위에서 수영복만을 걸친 채 마음껏 뒹굴기 바쁘다. 퀘벡 윈터 카니발이 추워야 더 즐거운 축제인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눈 목욕으로 추위를 즐기려는 이들은 매해 증가하는 추세다. 실제로 매년 신청자가 줄을 잇지만 미리 시행되는 신체검사를 통과한 18세 이상의 성인 80여 명만이 눈 목욕의 짜릿함을 경험할 수 있다고. 하지만 눈 목욕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엄격한 규칙이 따른다. 맨 몸을 드러내서는 안 되는 것은 기본이고 반드시 수영복과 장갑, 털양말, 신발 등을 착용해야 한다는 점이다. 아무리 재미있는 콘텐츠라고 해도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기 때문이다. 
축제 분위기를 즐기다 보면 어느새 추위도 잊게 되고 퀘벡 윈터 카니발은 폐막과 가까워진다. 축제 마지막 날 역시 마스코트인 보놈이 마지막 인사를 건네며 퀘벡 윈터 카니발의 끝을 온 세상에 알린다. 낭만으로 가득한 퀘벡 윈터 카니발에서 한 겨울날의 꿈을 꾸는 것은 어떨까. 꿈결 같은 퀘벡의 겨울로 세계인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21세기형 신개념 놀이문화 선도 창의·...
이국적 분위기의 화덕피자 전문점 피...
이태원은 그야말로 대한민국에서 가장 핫한 동네다. 이태원은 연인들...
양질 서비스의 예술적 고급 카페 햇살...
제주는 명실상부 한국 최대 관광지다. 특히 최근 수년 동안 국내는 물...
편리하게 마시는 건강한 한방차 캡슐...
편하게 마시는 한방 캡슐티로 건강을 지키는 시대가 곧 도래할 예정이...
추울수록 즐거운 축제 꿈결 같...
스페인의 작은 로마 ‘타라고...
지역을 섬기는 오산침례교회 ...
다음 세대를 세우는 사역으로 ...
늘어나는 기대수명...건강하게...
뛰어난 인재와 기술력의 조화...
개성과 감성을 동시에 담은 친...
내구성 강한 친환경 프리컷 공...
전문적인 협진 시스템을 구축한 바른...
“최고의 불임솔루션을 제공한다” ...
가장 주목받는 한의원 보배로운 자궁...


회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광고문의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상호: (주)이코노미뷰 | 주소: 서울특별시 광진구 군자동2-51 영진빌딩402호 | Tel: 070-4727-6728 | Fax: 070-4727-6488 | 사업자등록번호: 206-30-93967
E-mail: whitetyk@naver.com | 블로그주소: http://blog.naver.com/economyview
Copyright ⓒ http://economyview.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