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오시는길 | 로그인 | 회원가입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 즐겨찾기+
MONTHLY FOCUS | BRAND KOREA | ECONOMY TOP-CLASS | EDUCATION | ISSUE&PEOPLE | WELL-BEING LIFE | TRAVEL | MEDICAL | WIDE CULTURE | NEWS

자라섬의 운치에 깃든 선연한 ...
비록 떨어져 있어도 하나가 될...
이스탄불에 숨어있는 찬란한 ...
초고층 타워에서 즐기는 현대...
제주 자연이 키운 깨끗한 우유...
밀냉면과 돼지고기 수육의 참...
싱싱 신선한 꽃게장, 조개구이...
명품전복코스요리의 메카 맛...
복잡한 도심을 떠나 달콤한 우주 속에...
오늘을 살아가는 모두에게 보내는 응...

ISSUE&PEOPLE

마음의 평온함을 얻기란 좀처럼 쉽지 않다. 우리 마음은 하루에도 몇 번씩 걷잡을 수 없이 요동친다. 의심과 환락, 공허함에 삶은 시달린다. 존경을 받는 수많은 성인들의 말에 따르면, 봉사와 나눔의 의미를 찾을 때마다 공허의...
한 생명체가 건강하게 살아 움직이기 위해서는 세포와 세포를 오가며 서로의 작용을 돕는 매개체가 필요하다. 현대사회의 구조도 마찬가지다. 기업과 기업 간에 빠른 물류를 전달하며 이러한 모세혈관 같은 역할을 하는 대표...
매니페스토(Manifesto)란 선거에서 후보들이 내놓은 공약의 실현 가능성을 따져보고 당선 후 공약을 지켜 나가도록 한다는 의미를 담은 ‘참공약’ 시민운동을 말한다. 1834년 영국의 필(Robert Peel) 보수당 당수가 처음으로 도입, 19...
21세기 감성 시대를 맞이해, 문화·예술의 수준은 국격을 가늠하는 새로운 척도가 되고 있다. 물질적 풍요로움을 뛰어넘는 정신적 가치를 추구하는 세계인들은 국경을 넘어 함께 호흡하며 즐기는 축제와 이벤트 문화를 만들어가...
지난 12월 13일, 과우봉사단 창설 7주년 기념식 및 과우회 송년회가 과총회관 신관 아이리스홀에서 열렸다. 이 날 과우회의 눈부신 비약을 보여주듯, 100여명의 회원들이 모인 전례 없는 성황 속에서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졌다. ...
길가에 핀 꽃 한 송이만 봐도 설레는 21살 나이, 같은 또래 친구들은 청춘을 만끽하는데 여념이 없었지만 가난은 그녀에게 한 눈 팔 틈을 주지 않았다. 1990년 요식업에 뛰어들었다. 주방장의 눈물 쏙 빼는 가르침과 엄격함은 고...
말(馬)에 미친 사람 정필동, 그를 정의할 수 있는 가장 알맞은 표현은 이것이 아닐까 한다. 하지만 미쳐도 제대로 미친 사람이다. 어쩌면, 광고 카피의 표현처럼, 단언컨대 앞으로 우리 주변에는 실내 골프장처럼 ‘실내 승마장...
그의 몸짓은 불나방이 모닥불에 뛰어들듯 시작부터 무모한 도전이었다. 불구덩이에 몸을 던진다면 새로운 세계를 만날 수 있을까? 헤르만 헤세의 데미안이 싱클레어의 그림을 보고 보낸 답장과 같이 새로운 세상을 만나려면 ...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발표에 따르면 2007년 이후 4년간 전체 척추측만증 환자 중 10대 환자들이 차지하는 비율은 47%에 육박한다. 놀라운 수치가 아닐 수 없다.  그런 만큼 어려서부터 몸을 바르게  유지하는 것은 매우 ...
환경문제는 현대 산업사회가 안고 있는 가장 큰 고민거리다. 기업은 이제, 인간에게 무해한 친환경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느냐가 생존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최대 관건이 되었다. (주)이데크는 우리 생활환경 주변에서 흔히 ...
새 정부가 출범하며 기조로 삼은 창조경제를 위해 다방면에서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을 수행하고 있는 가운데 중소기업청은 그 중심에 있다고 할 수 있다. 2013년 시작과 함께 중소기업청의 방향타를 잡은 한정화 청장은 중...
더 맛있는 우리 한우 음식을 만들어 내기 위해 자신의 인생을 걸고 연구를 거듭하고 있는 (주)해청프랜차이즈의 이기상 대표는 최근 <한우愛갈비>라는 신규 브랜드를 런칭 하고 본격적인 프랜차이즈 사업에 뛰어 들었다. ...
삼십대 후반 이상 연령대의 사람들은 이현세 작가를 기억할 것이다. 만든 작품마다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 온 우리나라 만화계의 거장이자, 설까치의 아버지이다. 1982년 ‘공포의 외인구단’으로 ‘이현세 붐’을 일으켰고, 최...
타묵(打墨)이란 파격적인 예술행위를 통해 서예의 새로운 형식을 만들어내며 ‘서단의 이단아’ 임을 자처했던 서예가 율산 리홍재 선생. 지난달 10일 그는 30년간 청춘의 모든 시간을 함께 한 ‘율림서도원’을 마감하고 대구...
가을걷이가 한창인 시골마을이 아이들 울음소리에 온 동네가 떠나갈 듯하다. 친인척이 시골집에 놀러 와 그럴까. 아니다. 어느 마을 주민 부부의 아이 울음소리와 개구쟁이들이다. 사람 사는 곳은 이래야 제 맛이라고 하며 손...
[처음] [이전] [16] [17] [18] [19] [맨끝]
‘뜨락’의 21년 시간의 힘으로 신뢰...
대상과 목적에 맞는 솔루션으로 코스...
에스테틱이란 피부미용 전문가에게 마사지, 마스크 등 피부 관리를 받...
블랙박스를 뛰어넘은 블랙박스 연료...
바야흐로 고유가 시대다. 고유가 시대가 도래됨에 따라 사람들은 제각...
고품질의 제품과 기술력으로 매트의 ...
실용성과 편의성이 우선시 되는 시대가 찾아왔다. 과거에 사로잡혀 옛...
대관람차 옆에 숨겨진 올드 옥...
한여름의 열기로 가득한 거대...
기술을 통한 진보 잉골슈타트...
추울수록 즐거운 축제 꿈결 같...
노랑다리 너머 예술이 꽃피는 ...
LIFE is ART 삶의 풍경을 그리다
최고의 품질과 차별화된 기술...
감각적·실용적 맞춤타일시공 ...
한국을 선도하는 대학동물병원으로 ...
영유아의 건강위해 모유은행 설립한...
전문적인 협진 시스템을 구축한 바른...


회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광고문의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상호: (주)이코노미뷰 | 주소: 서울특별시 광진구 군자동2-51 영진빌딩402호 | Tel: 070-4727-6728 | Fax: 070-4727-6488 | 사업자등록번호: 206-30-93967
E-mail: whitetyk@naver.com | 블로그주소: http://blog.naver.com/economyview
Copyright ⓒ http://economyview.co.kr. All rights reserved.